본문 바로가기

  • 영등포구의 지역특성
    • 한강과 안양천 그리고 안양천과 도림천, 대방천이 합류하는 지점으로 대부분의 지역이 저평한 지역을 형성
    • 수도권 서남부의 최대 거점도시
    • 정치, 금융, 언론, 업무의 복합기능지역
    • 도심과 외곽지역을 연결하는 교통의 요충지
    • 경인지역 사업발전의 근원지
  • 영등포구의 내력

    현재의 영등포구 지역은 조선시대에는 주로 경기도 시흥현 하북면(영등포동, 신길동), 상북면(당산동, 도림동, 문래동, 양평동, 대림동), 남산면(양화동)에 속하였다. 그러나 여의동은 한성부 연희방에 소속되었으며, 목마장으로서의 기능을 담당하였다.
    구한말 경인, 경부철도의 부설과 융의 4년(1910년)일제가 우리나라를 강점하면서 [도의위치 및 관할구역]을 새로 제정 시행하였는데, 이때 경기도 시흥군의 군청위치를 하북면 영등포리로 이전하면서 한촌인 영등포리가 교통, 상업의 중심지로 급속도로 성장발전하여 1920년에는 면으로 승격하여 영등포리, 당산리, 양평리를 관할하였다.
    1936년 4월 일제는 당시 경성부의 구역을 크게 확장하였으며 동부, 서부, 영등포의 3개 출장소를 설치하였다. 이때 현재 영등포지역은 경성부 영등포 출장소 영등포정, 여의도정, 당산정, 도림정, 양평정, 양화정, 신길정으로 재편성되었다.
    단 대림정은 경기도 시흥군 동면에 속해 있었다.

    1943년 6월 10일 출장소를 영등포 구역소로 개칭하였다가 1945년 해방을 맞이하여 시장이 관할하는 서울시 영등포구가 되었으며, 1946년에 종래의 일본식 동명인 [정]을 우리말 동명인 [동]으로 변경 통일하였다.

    그 후 산업화 과정을 거치면서 급속도로 성장발전하여 1973년 7월 1일 관악구 1977년 9월 1일 강서구 1980년 4월 1일 구로구가 분구되어 경기도 지방과 경계가 아닌 새로 분구된 구로 둘러 싸이게 되었다.

  • 위치 및 환경

    영등포구는 북쪽으로 한강을 경계로 마포구와 마주하고 있고 남쪽으로 관악산을 비롯한 호암산, 독산연봉등의 산악을 먼 발치에서 바라볼 수 있는 위치에 있다.
    특히 여의도는 오랫동안 군사기지인 비행장으로 사용되어 온 모래밭으로 별 이용가치가 없었는데, 1970년 여의도 개발 사업이 준공되면서 새도시 여의도로 변모하게 되었으며 국회의사당, KBS, MBC, SBS, 동아일보사, 전화국 등의 공공기관과 63빌딩, LG 빌딩, 전경련회관, 증권거래소와 증권회사들이 들어서 금융의 중심지로 탈바꿈하여 서울의 맨하탄으로 불리우고 있다.

    그 중에서도 1986년 9월 한강 종합개발사업의 완공으로 여의도 부근을 중심으로 강변에는 체육공원, 낚시터, 유람선이 생기고 여의도공원이 있어 시민의 휴식공간으로 큰 역할을 하고 있다.

  • 여의도의 지명유래

    여의동은 여의동이란 1개의 행정동을 보유한 동으로서, 잉화도(仍火島), 나의도(羅衣島), 나의주 (羅衣洲) 라고도 불렸던 동으로, 여의도가 홍수로 인하여 휩쓸릴 때도 제일 높은 곳인 지금의 국회의사당에 자리잡았던 양말산만은 물에 잠기지 않고 나타나 부근 사람들이 "나의 섬" 이니 "너의 섬" 이니 하고 지칭한 것중 "너의 섬" 을우리말 발음을 딴 이두어로 표기한 데에서 유래되었습니다.

    • 양 말 산 : 지금의 국회자리로 엣날부터 말이나 양을 기르던 산으로, 말을 기르는 양마산(養馬山), 또는 양을 기르는 양마산(洋馬山)의 의미로 그렇게 불렸음